무료상담 1599-7234




 

 

'보행자 사고 줄인다'…LG전자, 모바일 솔루션 공개

최고관리자 21-06-10 10:57 287
스마트폰 있으면 누구나 사용…위험 분석해 사고 예방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LG전자는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개발 중인 모바일 솔루션 'Soft V2X'를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SSME 2021)'에서 일반에 처음 공개했다고 10일 밝혔다.


LG전자, 보행자 안전 위한 모바일앱 'Soft V2X' 첫 공개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V2X는 'Vehicle to Everything'의 약자로, 차량과 모든 개체 간의 통신을 의미한다. Soft V2X는 차량과 보행자 사이는 물론 차량과 이륜차 간, 차량과 차량 간 충돌위험을 스마트폰으로 사전에 알려줘 교통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을 낮춘다.

별도의 전용 단말을 이용하는 기존 V2X와 달리 Soft V2X는 스마트폰만 있으면 된다.

Soft V2X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은 사용자들의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현재 위치, 이동 방향, 속도 등을 실시간으로 클라우드에 전송한다. 클라우드는 전달받은 정보 가운데 사용자들의 주변 정보를 선별해 다시 사용자들에게 보내준다.

앱은 클라우드로부터 받은 여러 정보를 분석해 사용자의 충돌위험을 감지한 경우 스마트폰에 화면, 소리, 진동 등으로 경고메시지를 보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돕는다.

클라우드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과 연동해 차량 운행, 도로 상황, 교통 신호 등에 대한 정보를 받을 수 있다. 이 정보는 앱 사용자에게 전송돼 실시간 위험도를 분석하는 데 사용된다.


LG전자 보행자 안전 위한 모바일앱 'Soft V2X' 개념도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oft V2X 사용자는 스마트폰에 모바일앱을 설치하지 않은 보행자나 차량과의 충돌위험도 감지할 수 있다. 이 기술은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 CCTV를 활용한다.

Soft V2X는 주·정차 차량에 가려진 어린이나 큰 차량에 가려 보이지 않는 자전거, 갑자기 튀어나오는 킥보드 등의 사고 가능성을 낮추고 야간이나 악천후 상황에서도 사고 예방에 유용하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은 "스마트폰만 있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Soft V2X 기술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혁신적으로 이끌고 고객에게 안전한 교통환경을 제공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hiny@yna.co.kr

 

출처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5&sid2=731&oid=001&aid=0012450010

업체명 : 폰캐시

상호명 : 폰앤조이

대표자 : 서슬기

주소 : 부산광역시 동래구 온천동 782-6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78
광주광역시 서구 쌍촌동 248-9

사업자등록번호 : 607-19-23918

연락처 : 010-7429-9000

Copyright © 2016 Phonecas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