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상담 1599-7234




 

 

코로나19 확산 막아라, 1988년 이후 처음 올림픽에서 사라진 무료 콘돔

서미현 21-09-01 18:32 71

7월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대회 기간 선수촌에 콘돔을 배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은 21일 대회 조직위원회 발표를 인용해 “도쿄올림픽에서는 선수들이 선수촌에 머무는 기간에 콘돔을 나눠주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선수들이 출국할 때 가져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dpa통신은 “대회 조직위원회는 약 16만 개의 콘돔을 준비했으나 이를 선수들이 선수촌을 떠나 출국할 때 선물할 것”이라고 전했다.

올림픽 선수촌에서 콘돔을 무료로 나눠준 것은 1988년 서울올림픽이 처음이다. 따라서 33년 만에 올림픽 선수촌에서 무료 콘돔이 사라지는 셈이다. 1988년 서울올림픽 때는 에이즈(AIDS·후천면역결핍증후군)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선수촌에 콘돔을 무료로 나눠줬고, 올해 도쿄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는 취지로 대회 기간 선수촌 내 콘돔 배포를 중단하기로 했다.

직전 올림픽인 2018년 평창 동계 대회에서도 대회 기간 선수촌 내에 콘돔을 비치했으며 역대 동계올림픽 최다인 11만 개를 배포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 때는 역대 최다인 45만 개가 배포된 바 있다. 다만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선수촌 내 주류 반입은 가능하게 했고 방 안에서만 마실 수 있도록 제한했다. 이달 초 선수촌 내 주류 공급 방침이 알려지면서 일본 내에서 비판 여론이 일기도 했다.



-중략-



http://www.msn.com/ko-kr/sports/news/%EC%BD%94%EB%A1%9C%EB%82%9819-%ED%99%95%EC%82%B0-%EB%A7%89%EC%95%84%EB%9D%BC-1988%EB%85%84-%EC%9D%B4%ED%9B%84-%EC%B2%98%EC%9D%8C-%EC%98%AC%EB%A6%BC%ED%94%BD%EC%97%90%EC%84%9C-%EC%82%AC%EB%9D%BC%EC%A7%84-%EB%AC%B4%EB%A3%8C-%EC%BD%98%EB%8F%94/ar-AALfIK0

업체명 : 폰캐시

상호명 : 폰앤조이

대표자 : 서슬기

주소 : 부산광역시 동래구 온천동 782-6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78
광주광역시 서구 쌍촌동 248-9

사업자등록번호 : 607-19-23918

연락처 : 010-7429-9000

Copyright © 2016 Phonecash All rights reserved.